전체공개   오늘 꾼 꿈 다듬기
글쓴이 스테파노 조회 477 조회 날짜 19-02-07 13:36

옛날 어느 산골에

산골 깊숙이 동물을 사냥해 먹고사는 아버지를 둔 집이 있었다.

어미는 오래전에 죽어 부자만이 살던 그곳에 도읍에 사는 친척 아이가

놀러와 숙박 하게 되었다.

 

아비 되는 자는 생업인 사냥을 하러 산속 깊숙이 떠나고 어린아이들끼리 남아

낮에는 냇가에 물장구 치고 아들이 아비에게 배운 덫 만들기를 장난삼아 놀다

 

밤에는 방안 화롯불에 모여 서로 들은 이야기를 자장가 삼아 서로 들려주던 중

막 산골 아이가 호랑이에 대해 말하는 그때 때마침 호랑이 한 마리가

집을 지나가다 그 소리를 듣고 자신을 말하는 호기심에 집 앞에 누워

얄팍한 창호 문을 통해 등불과 화로 불빛에 아른거리는 어린아이들의 그림자를

구경하기 시작했다.

 

한참 호랑이의 무서움에 대해 말하던 산골 아이는 이 문을 당장 열면 바로 호랑이가 나올 수도 있어! 라고 도읍 아이를 놀렸고 그 말에 거짓말 하지 말라며 도읍아이가 문을 확 여는 순간

노란 눈빛을 이글거리듯 쳐다보는 호랑이가 있었다.

 

산골 구석 아비 되는 자는 사냥꾼으로 어려서부터 밥벌이 하는 수렵이 좀처럼 되지 않아 초조했다.

한번 사냥을 가면 으래 3~4일은 기본으로 노숙을 하며 돌아다니지만

평소와는 다르게 도읍에서 친척 아이가 놀러왔으니 빈손으로 갈수도 없는 노릇이라

그날따라 부스럭 거리는 토끼 한 마리 나오지 않고 허탕이니 더더욱 목이 탔다.

다른 날 같으면 으래 있는 일이라 자조하고 돌아다닐 터인데

하필 전번에 주막에서 술동냥 듣던 이야기가 마음에 걸렸다.

저번 주에 호랑이 가 화전하던 누구누구네 를 씨몰살 시켰다고 하더라는 소리

헛소리 삼아 듣고 웃으며 취한 그날이 오늘따라 자식놈과 친척아이놈의 얼굴이 어른거린다.

이번 사냥은 텃구나 생각하며 슬슬 돌아갈 채비를 한다.

 

 

0
추천
0
비추
  • Member image

    스테파노

    출석일 : 129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유모어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214107 존탄 42 0 0 05-23
214052 아르바바와40인분쿰척 64 0 0 05-13
214036 제이널 68 0 0 05-12
214028
전체공개   오마이갓 코스프레 빤 댓글2
아르바바와40인분쿰척 87 1 0 05-11
214022 밤☆하늘 71 0 0 05-09
213981 밤☆하늘 153 0 0 05-02
213954
전체공개   이모티콘 추가해주세용 댓글2
2B 156 0 0 04-28
213909 밤☆하늘 167 0 0 04-23
213890
전체공개   라오)6-7까지 깼네요 빡시다 댓글3
밤☆하늘 193 0 0 04-17
213881
전체공개   스마트조이님 충성충성^^7 댓글2
밤☆하늘 229 0 0 04-14
213873
전체공개   점호준비 댓글1
팬더쒸 239 1 0 04-13
213863 방탄대머리 269 0 0 04-10
213847 존탄 331 3 0 04-06
213806 아르바바와40인분쿰척 323 0 0 03-31
213796
전체공개   부장으로 승진한 짱구아빠 댓글1
존탄 353 0 0 03-29
새로고침 상단으로 하단으로 모바일뷰